본문 바로가기

일상/감사일기

아이들의 맘을 받았습니다

어미의 생일이라고 부족한 손이라며 전해줍니다.
더 귀한 것을 주지 못해 미안하다며.

아이들의 맘을 자랑하고 싶습니다.


 

 

사위가 전해 준 향초입니다.

 

 

 

 

하나는 미리 빼서 불을 밝혔어요.

 

 

향과함께 침실을 포근하게 합니다.

 

 

 

 

나이들어 손등이 밉다 한 말을 기억하고, 핸드크림도 !!

 

 

 

 

여름향기 일까요? 복숭아 향!!

 

 

 

 

딸이 전해준 것, 뭘까 궁금^^

 

 

 

 

 

로이드가 어떤 상품을 다루는지 모르니 아직도.....

 

 

 

 


아, 귀걸이였네요.

 

 

 

 


진주.....!!

 

 

 

 

카드예요, 자신을 살라네요.



 

 딸이 전해준 손편지


식당식사가 꺼려지는 관계로 홍새우 찜

홍새우 버터 구이

미역국

 

재롱둥이 녀석의 손편지 love, 하트를!!


하나님믿게 해줘서 고맙다, 하나님을 자랑할거라는 말, 꿈을 이뤄 꼭 우주에 꼭 가겠다고.


감사한 시간입니다^^

'일상 > 감사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영양보충하자, 엄마~~^^  (28) 2020.08.01
초복, 삼계탕 대신 해장국!!  (24) 2020.07.17
아이들의 맘을 받았습니다  (30) 2020.06.03
살림꾼이 다 된 딸  (14) 2020.05.21
봄의 한 가운데, 나물 캐는 아낙네  (23) 2020.04.19
강화공설운동장, 가족 저녁 산책  (12) 2020.04.15